<01> 시종으로 시작하게 하신다.

                                                 200901(화)<백동흠의 큐티방에서>
<01> 시종으로 시작하게 하신다.

말씀:(아침향기 참조)
여호수아1장 1-2절
 1 여호와의 종 모세가 죽은 후에 여호와께서 
모세의 시종 눈의 아들 여호수아에게 일러 
가라사대 2 내 종 모세가 죽었으니 이제 너는 
이 모든 백성으로 더불어 일어나 이 요단을 
건너 내가 그들 곧 이스라엘 자손에게 주는 
땅으로 가라

여호수아의 첫 장의 첫 절의 시작은 
종으로 시작된다.
여호수아는 시종으로 시작하고
모세는 여호와의 종으로 끝이 난다. 
결국은 종으로 시작해서 종으로 마쳐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오직 주인은 예수님이시다.
그분만이 머리이고 주관자이고
난 그 명령에 순종하며 따르는 종일 뿐이다.

요즈음에는 절실하고 절박한 마음이다.
신명기이 쉐마의 정신이 내 안에서 
메아리쳐 온다.

일어나면서 잠자리에 누울 때까지이다.
내 안에 주의 말씀이 살아 움직이게 하고
기도의 호흡이 쉬지말고 흐르게 하고 싶다.
그리고 온전히 의지하고 순종하며
따르고 싶다.

주의 종으로
그래서 그 들 안에서도 섬기는 자로
머물었던 주님의 삶이 내 안에서 재현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나는 섬기는 자로 너희 중에 있노라(눅22:27)

어제는 몇 목사님들과 만났다.
코로나로 인하여 오랫동안 만나지 못했다.
함께 삶의 교제를 나누었다. 좋았다.
그런데 목사님의 생일이 오늘인 것을 알았다.
급조이지만 마음에 섬기는 마음이 스며왔다.
생일 축하겸 바닷가로 바람을 쐬려 
가자고 제안했다.
내 차가 벤차이기에 함께 가기에 좋았다.

LA한인 타운을 벗어나 10번를 타고
태평양 바다로 나가 말리브 비치로 갔다.
하늘은 푸르렀고 은빛 햇살은 눈에 부시고
바람은 너무 시원했다.
코로나로 인해 해변에 사람도 한적했다.
푸른 바다와 파란 잔디에 세계에서 가장 전경이 
좋다고 하는 페퍼다임 대학이 한 눈에 들어온다.
참 아름답다. 다들 너무 좋아한다.
 
섬김다는 것은 너무 좋다. 
여호와의 종 모세
모세의 시종 여호수아
섬기는 자로 그들 중에 계신 예수님
주의 종인 저- 동흠이

앞으로 남은 여생 
더 크게 더 많이 더 넓게 섬기는 자로 
살고 싶다. 
종으로 섬기는 삶을 살고 싶다.
앉아서 먹는 자가 크냐 섬기는 자가 크냐 앉아 먹는 자가 아니냐 
그러나 나는 섬기는 자로 너희 중에 있노라(눅22:27)

* 주님과 동행하는 영성일기를 나눕시다. * 

쉽고 편하고 자연스럽게 그 길을 가게 하신다.

200107
(마3:15) 예수께서 대답하여 가라사대 이제 허락하라 
우리가 이와 같이 하여 모든 의를 이루는 것이 합당하니라 
하신대 이에 요한이 허락하는지라

더 높은 질서에 계신 분이 더 낮은 질서 아래로 들어온다. 
침례 받는 사건이다. 예수님은 침례가 필요 없는 분이시다.
죄인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런데 예수님은 
너무 쉽고 너무 편하고 너무 자연스럽게 침례를 받으신다.

근본 하나님의 본체 되시는 분이시다.(빌2:6)
영광의 광채시오 그 본체의 형상되시는 분이다.(히1:3)
자기를 비어 사람의 모양으로 오시었다.(요1:14)
사람 중에서도 종의 형체로 더 낮아지셨다.(빌2:7)
더 낮추시어 비참하게 죽는 데까지 가시었다.(빌2:8)
예수님은 그 길을 너무 쉽고 편하고 자연스럽게 
그 길을 가신 것이다.  
그렇게 힘이 들고 어렵고 비참하고 자신의 살과 피를 
다 쏘아 붓는 그 길을 그렇게 가신 것이다.
이렇게 해서 모든 의를 이루는 길이기에 담담히 가셨다.

참 놀라우신 분이시다. 참 대단하신 분이시다.
가장 낮은 질서에 들어오셔서 그렇게 힘이 들고 어려운 길을
너무 쉽고 편하게 자연스럽게 그 길을 가신다. 그리고 
우리도 쉽고 편하고 자연스럽게 가지게 해 주신다고 하신다. 
내가가 아니라 주님께서 그렇게 되어 지게 하신다. 
이것이 영성 훈련일 것이다.
이는 내 멍에는 쉽고 내 짐은 가벼움이라 하시니라(마11:30) 

이미 찍혀 불에 던 지울 존재이다. 난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하나님이 능히 이 돌들로도 
아브라함의 자손이 되게 하시리라 이미 도끼가 나무뿌리에 
놓였으니 좋은 열매 맺지 아니하는 나무마다 찍혀 불에 
던 지우리라(마3:9-10) 

아! 이것이 율법의 끝자락에 서 있는 나의 모습이다.
나의 의는 이미 펑크가 나서 물이 줄줄 새고 있다.
내 몸은 사망의 몸으로 항상 죄의 세력이 나를 사로잡아 간다.
육의 소욕은 내 안에서 얼마나 원망 불평하며 혈기를 
부리는지 이제는 지겨울 뿐이다. 
나의 나무는 뿌리부터 썩어들어 가고 있다.
그러니 도끼가 나무뿌리에 놓였다고 해도 놀랄 일이
아니다. 아니 지금까지 참아준 것이 놀라울 뿐이다.
난 나를 잘 안다. 좋은 열매? 어림없다. 
이미 찍혀 불에 던 지울 존재이다. 이것이 나의 모습이다.
나에게 들려줄 딱 하나의 말이 있다면
독사의 자식이여!(마3:7)
뱀들아 독사의 새끼야! (마12:34)
율법의 끝자락 여기까지 참아 준 것은 오직 하나이다.
메시아 구원자 은혜의 주 대속의 주가 다가오기 때문이다.
바로 이 분이 예수님이시다.
정말 예수님이 없다면 난 어찌됐을까?
죄인 중에 내가 괴수니라(딤전 1:15) 불쏘시게! 
아마 그런 존재로 버려졌을 것이다. 영원히…….
그래서 난 예수님이 너무 너무 좋다. 오늘도 감격이다.

기도가 우선이다.

오늘은 예레미야 33장을 묵상했다.
새해 들어 말씀묵상과 기도에 대해서
생각을 많이 했다.
사실 나는 말씀 묵상이 더 좋다.
그러나 기도에 더 많은 시간을 드리기로 했다.

기도가 살아야 영권이 나타난다.
기도가 살아야 말씀에 살아난다.
기도가 살아야 예배의 분위기를 장악한다.

성경은 말한다.
너는 내게 부르짖으라 내가 네게 응답하겠고 
네가 알지 못하는 크고 비밀한 일을 
네게 보이리라(33:3) 
네가 기도하면 내가 일을 행하고 
성취한다는 것이다.(2) 
내가 일하도록 쉬지 말고 기도하라고도 한다.
너희는 쉬지 말며.......
그로 쉬지 못하시게 하라(사62:7)

난 느낀다. 
그 주간에 기도에 성공하면 예배의 질이 바뀐다.
예배가 영적 분위기가 되고
강당의 권위도 살아나고
말씀에 대한 성도들의 반응이 다르다.
아주 섬세하고 민감한 현상이지만
난 안다. 
기도의 영향력이다. 
새해에는 기도 특히 부르짖는 기도에 
더 많은 시간을 내기로 했다.

그리고 예레미야의 말씀은 놀라운 약속을 한다.
① 기쁜 이름이 된다고 한다.
② 찬송이 된다고 한다. 
③ 영광이 된다고 한다.
열방 앞에서 나의 기쁜 이름이 될 것이며 
찬송과 영광이 될 것이요(렘33:9)
아멘이다.
도전해 볼란다.

그러나 무엇보다 감사한 것은
기도에 대한 영적 갈증이 내 안에
있다는 사실이 너무 감사하다.

오늘의 복을 누리면 살자

20/1/1
새해이다.
첫날 첫 문을 열고 나가니 와- 너무 날씨가 좋다.
햇살이 온 몸을 빛으로 뿌린다.
살랑이는 바람이 나를 스치고 지나가는 느낌이 너무 좋다.
상쾌한 찬 공기가 탁한 내 몸 안을 순환시키고 지나간다.
나무에 매달린 잎새 하나에게도 여유로운 모습이다.
온통 은총이고 축복이다.
사람의 지혜가 번뇌를 더하고 지식이 근심을 더 한다.
인간이 똑똑함이 얼마나 미련하지를 이제는 조금 안다.
이제는 비우기로 하자.
조금은 엉성하기로 하자
그리고 단순하기로 하자
얼마 전에는 아들이 나보고 바보아빠라고 한다.
많이 속고 많이 당하고 그렇게 섬기고도 무시당하면서
목회하는 나의 모습을 어릴 때부터 보고 한 말이다.
지금은 그런 바보 아빠가 이해가 된다고 한다.
지금은 그런 바보 아빠가 좋아진다고 한다.

어제는 이제 지나갔지 않은가? 2019년과 함께
그리고 2020년 내일은 또 헤쳐 나갈 것이다.
주님을 앙망함으로........

오늘 새해 첫날
문을 열고 나가니 온통 축복이다. 은총이다.
오늘이다. 오늘을 살자고 말하고 싶다. 
오늘 감사하며 오늘 즐거워하며 오늘 기뻐하며 
오늘의 은총으로 살자고 말하고 싶다.

어제 오늘 무지 무지하게 
새해 복 많이 받으라는 인사를 받았다.
난 답신을 했다.
많이 받은 복 누리면 오늘을 살자고…….

새해 첫날 
문 열고 나가니 온통 은총이다. 축복이다.
아! 너무 좋다. 
아! 너무 감사하다.


내일 일을 위하여 염려하지 말라 내일 일은 
내일 염려할 것이요 한 날 괴로움은 
그 날에 족하니라(마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