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길(鐵路)의 사랑

2014/10/16 11:03

 

철길의 사랑

               백동흠

외줄 같이
홀로만 가야 하는가?

나와 그대의 사이는
평행의 사이여야 하는가?

때론 외롭고 추워서
만나주고 싶고
품어 주고 싶고
따스한 사랑을
나누어 주고 싶은데

서로를 그리워하는 만큼
닿을 수 없는 거리에
있어야 했습니다.

차라리
휘어져 각자의 길을
갈 수 있으면
아프지도 않으련만

다가가지 못하고
떠나가지 못하는
사랑이요
운명인가 봅니다.

너무나 쉽게 만나
너무나 쉽게 깨지는
요즈음 세대의 사랑 앞에서

채우지 못한 그리움에
목이 마른다하여도
두 개의 선로가
한 길이 되어
오랜 세월 함께 달려온
그 사랑이 보기에
너무 아름답습니다.


시작노트

무슨 뜻의 시인지를 아시겠는지요?
서로를 맞 닿을 수 없는 거리에서
함께 가는 철로의 모습속에서
어느 할머니의 사랑을 보았습니다.

“어이구 저 웬수” 라고 하면서
한평생을 살아 온 어느 할머니였습니다.

"임자 고마워 너무 고생을 시켜 미안해
함께 해주어서 너무 행복했어"
마지막 가시는 길에 고백한 할아버지의 말씀앞에서
한 없이 눈물을 흘리시는 할머니 모습이였습니다.

그들의 모습 속에서  
철길의 사랑을 보았던 것입니다.
“웬수”가 되어
저만큼 거리를 두고 맞닿을 수 없는
평행의 삶을 살았지만
그래도 한 길 되어 오래 세월 함께 살아 온
노부부의 사랑이 왜 이리 아름다운지
모를 일이었습니다.

너무나 쉽게 만나 너무나 쉽게 헤어지는
요즈음 세대의 사랑을 보면서 말입니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철길(鐵路)의 사랑  (0) 2014/10/16
가을 여행  (0) 2014/10/03
황혼이 아름답습니다.  (0) 2014/09/26
중년의 사랑  (0) 2014/09/26
국수  (0) 2014/09/15
맑은 강에 씻어야 하겠네.  (0) 2014/09/11
Posted by 백동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기후 정상회담과 미래 지구의 재앙

                                        백동흠목사

지난 9월 23일
UN의 주최로 기후 정상회담이 개최됐습니다.
193개국의 정상이 모였습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우리는 논의를 위해 온 것이 아니다.
역사를 만들기 위해 왔다고 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도 말합니다.
경보음이 계속 울리는데 이를 못들은 체 할 수 없다.
최악의 상황이 오기 전에 국제적으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도 기후 변화에 대응하여 에너지 신산업에
적극 투자하여 미래 역사를 새롭게
전환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그 이틀 전인 9월 21일 주일에는 맨해튼의 거리에
약 30만이 모여 지구 환경을 위한 정치적 시위를 했습니다.
그리고 같은 날, 전 세계의 158개국 2,500여 곳에서
60여만 명이 모여 거리를 행진하며 기후 변화에 대한
획기적인 대응을 해야 한다고 외쳤습니다.

그러나 이번 정상회담에
세계의 굴뚝이라고 하는 최대 이산화탄소의
배출국인 중국이 불참했습니다.
3위인 인도와 4위 러시아도 참석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150개국 이상이 2030년까지 산림 벌채를
중단하기 합의 했으나 아마존 강의 막대한
삼림 자원국인 브라질도 오지를 않았습니다.
사실 배출국 2위인 미국은 이미 1997년 교토의정서의  
기후 협약을 거부한 것이 미 연방의회입니다.  
그들은 온실 가스 감축이 경제에 좋지 않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뉴욕 타임지의 칼럼니스트 폴 크루먼은 말합니다.
지구가 더워지는 일은 계속될 것이라고 단언했습니다.
기후 관련 시책에 대해 국가와 정부가 외면하는 이유는
경제의 문제입니다.
결국은 자국의 이익과 번영을 위한 탐스런 욕망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러기에 지구의 미래는 절망스럽다고 했습니다.

참고로 말씀을 드립니다.
1960년 150억 톤의 이산화탄소를 배출 시켰습니다.
2005년 250억 톤이 됐습니다.
2014년 390억 톤을 넘어 400억 톤이 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올해 2월 24일 기후 국제 전문가들이 제주에서 모였습니다.
전문가들의 회의한 결과는 이대로 가면
6도의 상승은 2050년이면 끝날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 말의 뜻은 지구의 대 재앙과 인류의 멸망은 그 이전에
나타날 수 있다는 사실입니다.

어쩌면 말입니다.
지금의 추세가 계시록으로 가는 길목이라면
대세는 그렇게 흘러 갈 것입니다.
인류는 더욱 자신과 자국의 탐욕을 포기 하지 않을 것이며
미래의 지구는 더욱 피폐해 질 것이며
재앙의 땅이 될 것입니다.  
욕심이 잉태한즉 죄를 낳고
죄가 장성한즉 사망을 낳기 때문이지요. (약 1:15)

첫째는 지금은 시대의 흐름을 잘 분별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지금 일어나는 조짐과 현상이 미래에 어디로 흘러가는가를
볼 수 있어야 합니다.
아침에 하늘이 붉고 흐리면 오늘은 날이 궂겠다!
하나니 너희가 천기는 분별할 줄 알면서
시대의 표적은 분별할 수 없느냐(마 16:3)

둘째는 깨어 있어 준비하자는 것입니다.

이 말은 종말주의자나  세대주의자가 되라는 말이 아닙니다.
이상한 계시나 예언을 추종하라는 말도 아닙니다.
우리가 애쓰고 힘쓸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삶이고 인품의 질입니다.
내 안에서 자라야 할 하나님의 형상의 모습입니다.

벧후 3장14절입니다.
그러므로 사랑하는 자들아 너희가 이것을 바라보나니
주 앞에서 점도 없고 흠도 없이 평강 가운데서 나타나기를
힘쓰라 그날 내가 어떤 모습으로 나타날 것인가?
이것을 신경을 써야하고 힘을 써야 합니다.

셋째는 해야 할 사명이 있습니다.

라오디아 교회 같이 스스로 살찌워서는 안 될 것입니다.(계3:17)
주의 부요를 가난한 사람과 낮은 사람에게 돌려야 하며
그들의 아픔에 함께 하며 울어 주어야 합니다.
그래서 한 영혼이라도 복음을 접하게 해야 할 것입니다.

사랑하는 형제자매여!

백에 하나 만에 하나라도 지금이 계시록으로 가는 길목에 있다면
은혜의 때 구원의 날의 끝자락에 걸려 있다면
그리고 어느 날 갑자기 주님이 그의 교회를 데려가는
날이 온다고 한다면 롯의 사위를 기억해야 할 것입니다.
이것은 결코 “농담”이 아닐 것이기 때문입니다.(창19:14)

 

Posted by 백동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가을 여행

2014/10/03 09:37

 

가을 여행

           백동흠

많이 지치고 헤진
사랑을 챙겨 가지고
그대와 함께 떠나고 싶다.

붉게 물든 나무 숲
영혼을 풀어 놓으며
맑은 햇살 아래서
바람의 소리를 들으며
낙엽 싸인 숲속의 길을
그대와 함께 걷고 싶다.

정신조차 맑게 씻겨주는
그 곳에 흐르는 물에
마음을 담그며
그대와 함께 흐르고 싶다.

깊어가는 가을 밤
반짝이는 별을 보며
잊혀 진 노래를 부르며
사랑을 고백 하고 싶다.

마음의 골을 따라
맑은 물 내 안에 흘러오고
바람은 영혼을 불러내며
하늘의 별은 가슴에 떨어지고
나 그대의 사랑에 젖어 들며
그렇게 깊은 밤을 보내고 싶다.

눈부신 아침에
한적한 작은 통나무 찻집에서
진한 냄새 풍기는 커피를
그대와 함께 마시고 싶다.

이 가을이 다가기 전에
나 그대와 함께
사랑 여행을 다녀오고 싶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철길(鐵路)의 사랑  (0) 2014/10/16
가을 여행  (0) 2014/10/03
황혼이 아름답습니다.  (0) 2014/09/26
중년의 사랑  (0) 2014/09/26
국수  (0) 2014/09/15
맑은 강에 씻어야 하겠네.  (0) 2014/09/11
Posted by 백동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황혼이 아름답습니다.

                    백동흠

황혼은 아름답습니다.
온통 붉게 물들이며
지는 모습이
차라리 위대합니다.

저 건너편
어둠이 있다 해도
오늘이
내 삶의 전부 인양
환하게 웃으면
사는 모습이
보기에 좋았습니다.

절망 속에 희망이 소중하며
어둠속에 빛이 더 반짝이듯
인생의 황혼의 노을
그 모습 그대로가
눈물겹도록 아름답습니다.

늙음이  
외롭다고 하고
애처롭다고 하지만

아닙니다.
깨여진 삶속에서
맑은 영이 흐르고
외로운데서 지혜가 나오며
약한데서 강함이
나온다는 사실을 아시는지요?

그 안에 깊음이 있고
경륜이 흐르고 있음을
모르시는 지요?

그들의 교훈을 경청하고
그들의 말에 순종하며
그들의 존재를 높여 줄 때

복의 흐름이
어디로부터 오는지를
알게 될 것입니다.

저 건너편
또 다른 새벽이
밝아 오는 것을 알기에

어두운 죽음조차도
넉넉히 감싸 안으며
온 누리 붉게
물들이는 황혼이
그래서 위대한 것입니다.


시작(詩作)노트

인생은 다 그 길로 갈 것이지만 노후의 삶은
그 존재 자체가 무거운 짐일런지 모릅니다.
그러나 아름답게 물들이는 노을은 황혼에게만
주어진 선물일런지 모릅니다.

4년째 침상에서 생활하는 내 어머니의 모습도
그 존재 자체가 붉은 노을의 아름다움이었습니다.

어둠 속에서 빛이 더 아름답듯이
하루 하루를 환한 웃음으로 사는 노년의 모습이
너무 보기에 좋았습니다.

이제 그 길로 가는 제 자신도 그 모습을
닮고 싶었습니다.
아름다운 황혼의 붉은 노을을....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철길(鐵路)의 사랑  (0) 2014/10/16
가을 여행  (0) 2014/10/03
황혼이 아름답습니다.  (0) 2014/09/26
중년의 사랑  (0) 2014/09/26
국수  (0) 2014/09/15
맑은 강에 씻어야 하겠네.  (0) 2014/09/11
Posted by 백동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중년의 사랑

2014/09/26 14:54

중년의 사랑

           백동흠

우려낸
한 잔의 차를
마셔 보았나요?

깊고 진한 사랑이
그 안에 있음을
느끼어 보셨는지요?

거친 세상
오랜 세월
그래도 함께
여기까지 왔습니다.

마음에 실망과
상처를 주고
서럽게 울기도 했다지만

미운 정
고운 정
얽히고 설켜
쌓여온 것이 사랑인 것을
아직도 모르겠는지요?

우려내고
울려 낸
차 속에
더 진한 맛이 나오듯

함께 한 오랜 세월
삶속에 묻혀 있는

깊고 진한  
그 사랑을 음미하며

즐기실 때가
지금이 아닌지요?


< 시작노트>
중년은 잊혀진 사랑의 추억을 열심히 캐내어
아름답게 손질하는 시기입니다.
싸우고 상처 받고 아파했던 것 보다
함께한 그 사랑이 훨씬 더 크고
아름다웠음을 고백해야 할 시절입니다.

아름다웠던 그 시절의 사랑을
스스로 찢어 버림으로 삭막하고 후환의 삶을 사는
어리석은 사람이 되지 않기 위서라도
지금은 잊혀진 세월,
사랑의 추억들을 캐내어 아름답게 치장할 때입니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여행  (0) 2014/10/03
황혼이 아름답습니다.  (0) 2014/09/26
중년의 사랑  (0) 2014/09/26
국수  (0) 2014/09/15
맑은 강에 씻어야 하겠네.  (0) 2014/09/11
추석 - 오늘 만큼은  (0) 2014/09/08
Posted by 백동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 PREV : [1] : [2] : [3] : [4] : [5] : ... [64] : NEXT ▶

BLOG main image
greenbaek2@hotmail.com............ by 백동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20)
영성 (8)
백동흠 칼럼 (101)
(104)
계시록 강해 (7)
아름다운 사람들 (8)
행복한 가정만들기 (23)
교회 생활 이야기 (6)
3분QT-여호수아편 (52)
감동을 주는 글들 (4)
뉴스및 소식 (6)
Total : 76,438
Today : 1 Yesterday : 34